인기검색어 : 합기도, 다산
   
편집 : 2018.1.16 화 10:44
> 뉴스 > 사회
     
구리지속가능발전협 "지방보조금" 사적 이용
수년간 지속적으로 비리 발생, 운영위 '나 몰라라'
2018년 01월 08일 (월) 11:08:09 남양주구리뉴스 wonho2293@naver.com

구리시의 구리지속가능발전협의회(舊 ,구리의제)가 지방보조금 사적이용 등 각종 비리가 드러나 사법기관에 수사의뢰가 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운영위원회가 이를 감싸는 행태를 보여 개선책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이같은 행태는 수년동안 지속적 반복적으로 이뤄지고 있음에도 구리의제는 보조금을 집행하는 구리시의 시정요구를 무시하는등 사업추진에 큰 문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

8일 구리시에 따르면 구리의제21실천협의회는 시로부터 2017년 지방보조금 1억5370만원과 공모 위탁 2천850만원의 예산으로 지방보조금 16개 사업과 위탁 공모사업 5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리의제는 사무국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비리로 인해 지난 11월 사무국 A간사가 사직처리됐다.

그러나 의제21실천협의회는 이후에도 똑같은 지방보조금 사적이용이 지속적으로 또한 반복된 행태를 보여 문제점으로 드러나고 있다.더욱이 이와 관련 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태다.

특히 구리의제 B사무국장은 협회 A간사의 해임시에도 사업비의 회계, 집행등 관리소홀만 지적되는 경위서 제출로 사무국장 자리를 보전했다.

그러나 A간사가 해직 처리된 이후에도 B사무국장은 지방보조금 사적이용. 사무국 인건비 임의 인상등으로 문제를 야기시키고 있다. 이같은 행태가 내부자 제보로 밝혀졌다.

이에 지난 9월 A사무국장이 사표를 제출했으나 구리의제21 운영위원회는 사표를 부결처리하는 '유명무실'한 운영위원회로 전락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같은 운영위원회의 행태로 말미암아 구리의제 운영위원들간 갈등과 보조금 집행등 회계처리에 있어 의혹의 불씨로 남고 있다.

이와 같은 B사무국장의 행태에 대해 운영위원들은 "공직사회에서 있을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구리의제21의 한 운영위원은 "돈의 액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잘못된 행태의 일들이 지속적, 반복되는것이 큰 문제"라며 강력하게 사퇴를 거론하며 비난했다.

이에 대해 구리의제21 운영위원장 L씨는 "1월 총회가 끝나고 나면 모든결정을 내릴것이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구리시 관계자는 "구리의제21실천협의회의 이같은 행태라면 내년도 사업비 교부가 어렵다"며 "운영위원장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수차례 권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와 관련 구리의제21실천협의회는 현재 구리경찰서로부터 수사의뢰된 상태로 지방보조금 집행과 관련 수사가 의뢰된 상태다.

 

0
0
남양주구리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구리뉴스(http://www.ngn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능내에서 식당 불법 운영한 도의원 기...
강동대교서 강변북로 뛰어내려 숨져
제설작업 중 포크레인 머리 부분 떨어...
동반자살 시도 1명 사망 2명 중태
진접서 역주행 차량...2명 사상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69번길 3-1(호평동) | Tel (031) 591-6655, 591-1717 | Fax (031) 591-4845
주식회사 남양주방송 | 발행·편집인 최원호 | 총무국장 송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영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50059등 | 등록일 2008년 9월 1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2-81-79287
Copyright 2008 남양주구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n24.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