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합기도, 다산
   
편집 : 2018.7.23 월 14:19
> 뉴스 > 정치.경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타당성 조사 착수
내년 상반기 중 행안부에 투자심사 의뢰 계획
2018년 07월 06일 (금) 11:13:29 최원호 기자 wonho2293@hanmail.net

경기도와 양주시, 구리시, 남양주시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북부2차 테크노밸리조성사업이 본격적인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양주 테크노밸리를 추진 중인 양주시는 지난 2일, 구리ㆍ남양주 테크노밸리를 추진 중인 구리시와 남양주시는 이날(5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하 지행원)에 약정 체결 공문을 각각 발송했다.

현행 제도는 지방자치단체가 총 500억원 이상 규모의 신규 사업을 추진할 때 행정안전부장관이 지정한 전문 연구기관의 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양주시와 구리시는 지난 4월 경기도를 통해 행정안전부에 타당성조사를 의뢰한 바 있다.

타당성 조사는 내년 2월까지 약 7~8개월 정도 진행될 예정으로, 경기도는 지행원의 타당성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행정안전부에 중앙투자심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북부2차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내년 상반기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면, 하반기 조사․설계용역 착수 등의 수순을 밟아 이르면 양주 테크노밸리는 2022년,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2023년에 각각 착공에 들어가게 된다.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남방동, 마전동 일원 47만5,770㎡ 규모 부지에 2,329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는 섬유·패션과 전기·전자 분야를 특화하는 첨단단지이고,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는 구리시 사노동 일원 22만1,296㎡, 남양주시 퇴계원면 일원 7만2424㎡ 등 총 29만3,720㎡ 규모 부지에 2,1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ITㆍBTㆍCT 분야를 특화하는 첨단단지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북부지역은 각종 규제와 산업기반 부족 등으로 인해 남부지역보다 민간 개발의 수요가 낮은 만큼 지자체와의 긴밀한 협력과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타당성을 확보하겠다”면서 “북부2차 테크노밸리가 경기북부 성장과 한반도 신경제의 중심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구리 남양주 테크노밸리 위치도

   
     
0
0
최원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구리뉴스(http://www.ngn24.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양주시청 앞 3중 추돌 사고 31명...
현직 경찰이 흉기 들고 협박
선거벽보 훼손 경찰 조사
별내동 생활용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투입...
최민희 전 의원, 벌금 150만원 선...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69번길 3-1(호평동) | Tel (031) 591-6655, 591-1717 | Fax (031) 591-4845
주식회사 남양주방송 | 발행·편집인 최원호 | 총무국장 송유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영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경기아 50059등 | 등록일 2008년 9월 12일 | 사업자등록번호 132-81-79287
Copyright 2008 남양주구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gn24.co.kr